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한국 공예전' 밀라노 트리엔날레서 활짝 폈다
작성일 2017.01.02 조회수 2446
파일첨부

'한국 공예전' 밀라노 트리엔날레서 활짝 폈다

박현주 기자  |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4-14 11:08:48  |  수정 2016-12-28 16:54:49
associate_pic
2016 밀라노 한국공예전
【서울=뉴시스】박현주 기자 = “한국관이 혁신과 전통의 아름다운 조화를 보여주고 있다” (안드레아 칸첼라토 트리엔날레 디자인박물관장)

세계적인 공예 디자인 전시회인 이탈리아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한국공예전이 주목받고 있다. 12일 오후 6시(현지 시간)공식 개막식에는 하루 1000여 명이 한국관을 찾아 성황을 이뤘다.

트리엔날레 디자인 뮤지엄 1층에 펼친 이번 공예전은 ‘새로운 공예성을 찾아가는 공동의 장’이란 주제로 한국 작가 28명의 작품 154점을 선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4월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제21회 밀라노 트리엔날레 국제전람회' 한국공예전 개막식에서 핸드팬 연주가 진성은이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전시의 가장 큰 목적은 한국의 전통 공예가 지닌 전통 장인의 태도를 보여주면서 ‘지금, 여기’라는 현재성, 현장성을 담보한 한국 현대 공예의 세계에 알리는 데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행사다. 문체부는 지난해부터 우수한 전통문화의 재발견과 새로운 가치 창출을 통한 문화융성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그 가운데 한국공예는 전통에 바탕을 두고 발전가능성이 높은 분야로 특히 해외에서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16 밀라노 한국공예전
작년 한-불 수교 130주년 계기로 개최된 프랑스 국립장식미술관 한국공예전시는 프랑스 테러 사태에도 9만여 명의 유료관람객을 기록하고, 잇따라 개최된 독일 바이에른 국립박물관의 한국공예전시 역시 현지에서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21회차를 맞는 밀라노 트리엔날레는 ‘21세기, 디자인을 잇는 디자인(21st Century, Design After Design)’을 주제로 디자인을 새로운 창조산업의 원동력으로 조망하는 다양한 행사가 30개 국가관과 140여개 관에서 열린다. 전시는 오는 9월 12일까지 약 5개월 동안 계속된다.

hyun@newsis.com
이전글 밀라노 수공예품 전시회 2015 참관기
다음글 한국공예, 밀라노에 선봬…'법고창신 2015' 전시회 개최
      
a